본문 바로가기
일상속에서

엄마는 그래서 엄마다

by GoodMom 2013. 4. 24.

 

얼마 전, 친정에 갔을 때 겨레가 찹쌀부꾸미를 좋아한다고 했더니, 

엄마가 방앗간에서 빻아놓은 게 있다며 챙겨주신 찹쌀가루...


"찹쌀가루로만 하는 것 보단 멥쌀가루 조금 섞여서 반죽하면 더 맛있어...

이게 찹쌀가루다. 이거...이게 멥쌀가루고..."

라고 두어번 말씀을 하셨고 ,


짐 챙기면서 '알았다'고 대답은 잘 했지만,

막상 집에 돌아와서 펼쳐 보니...


 똑같은 하얀가루 두 봉지를 들고...

???

아리송송송...

"엄마한테 전화 해서 여쭤봐야겠다..."라고 전화기를 가지러 가다보니,





 비닐 하나에 곱게 접혀 꽂힌 종이가 문득 눈에 띈다.


"이거 뭐지?"





종이를 펼쳐보니, 크하!!!...


엄마가 적어서 비닐 사이에 꽂아놓으신 쪽지

'찹쌀'


'찹쌀'이라 씌여있었지만,

'내가 너 그럴줄 알았지!'라 읽히더라는...

^^:;

"내 속으로 낳았는데 내가 너를 모를까봐?"하시는 엄마...

일흔이 넘으셔서도 마흔이 넘은 딸 걱정에,

바리바리 이것저것 싸주시며

그 와중에 쪽지를 꽂아 넣으신 울 엄마생각에 가슴이 찡하다.

엄마가 꾹꾹 눌러써준 글자 냄새를 맡고...

눈물 핑!

쪽지에 날짜를 써넣고,

간단한 메모와 함께 소중하게 모셔둔다...


엄마는 그래서 엄마다!








댓글7

  • 노디 2013.04.24 15:54

    엄마 생각하면 그냥 눈물이 핑그르 돌아요.
    늘 허신적인 모습만 기억나며
    본인 입속으로 들어가는 것 보다 내 입으로 들어가기를 바라던 모습들이~

    어제는 동네 절친한 후배 집에 잠시(친정엄마가 오셨다기에~)
    함께 식사를 하면서 옛날 살던 이야기와 후배 어린시절 등
    이야기 하며 추억에 젖어보았지만, 왠지 가슴 한 구석이 휑~ 바람이 불고......
    계시다는 것 만으로도 감사해야 한다는 생각을 어느 순간 하게 되었어요.
    (철들기 전에 곁에 안계셨기에 아쉬움이 더 많은것 같고 효도해야 했던
    지난 날들을 그냥 스쳐왔기에 후회스러우며 속상하기만 하고 미안하기만 해요.)


    저도 가끔 엄마가 남긴 (상황이 완전 다른데...이야기 할려니 강아님께
    미안해 지네요. 이해^^) 몸매 바지를 입고 자며 엄마 그리움을 달래기도 하고,
    어쩔때는 엄마가 좋아했던 보자기처럼 큰 스카프를 목에 감고 잘 때도....
    엄마~

    우리 시현이도 엄마를 생각하며 오늘을 보내겠지요.
    아침에 포옹 하고 볼에 뽀뽀를 하고 잘 다녀오라고 당부하며~
    돌아서는 아이를 다시 끌어 앉고 으스러지게 포옹하고
    냄새나는 정수리에, 이마에, 눈에, 볼에, 입술에, 끌어앉고 목덜미에 뽀뽀를 했어요.
    옆에서 보던 아빠가 나두 좀 하자..ㅋㅋ
    그래서 딸아이와 떨어졌다는~

    강아님~
    부꾸미 만들어서 한 번 올리세요.^^
    날씨가 무척 따뜻합니다. 내일은 비가 온다고 했지만요.
    오늘을 즐겁게~


    답글

    • GoodMom 2013.04.25 07:24 신고

      노디님 부모님 생각하시는 마음에 가슴이 찡하네요. 많이 사랑 받으셨기에 수현이 시현이에게 사랑으로 대하실 수 있는가봐요.
      저는 결혼 하고는 아빠가 보고싶고 그리워서 많이 힘들었어요.(그땐 근처에 사셨는데도...^^) 어머님이 나이 먹으면 엄마랑 관계가 더 돈독해진다고 하더니 정말 그렇더라구요...

      비가 오네요.
      우리 아이들 많이 많이 사랑해주면서 오늘도 멋지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 노디 2013.04.25 14:42

      강아님~
      찹쌀이라고 쓴 글씨를 한 참 들어다 봤습니다.
      하얀 찹쌀이 변해 어떻게 될까? 갑자기 궁금했어요.

      저 생각해 보니 재미난 스토리가~ (결혼전이요)

      시댁에 내려갈 일이 있어서..
      부모님 김밥을 싸들인다고 준비도 하고(신랑이 좋아함).
      쌀이 깨끗하게 씻어져 있었어...그것으로 밥을 했는데
      죽이 된거에요.
      맛있게 김밥 쌀 자신이 있었는데~

      그 죽을 비닐 봉투에 담아서 인천까지 가지고 왔다는......
      찹쌀 죽은 나의 핸드백에서 하루 밤을 묵었다는~ㅋ
      지금 생각해도 웃겨요. 그때는 죄???가 된양~ ㅋㅋㅋ
      신랑은 저하고 공범이였지요.
      그때 알았답니다. 찹쌀로 밥을 할 때는 물을 조금만 넣는것을..ㅎ

      강아님~
      재미있죠?ㅎㅎㅎ

    • GoodMom 2013.04.30 09:50 신고

      다음번 부꾸미 해먹으면 사진 보여드릴게요.^^ 이번편은 사진 안 찍었네요.
      그럼, 김밥은 못해드셨나요? ㅋㅋ
      전 부끄럽지만 밥 한번도 안 해보고 결혼을 했어요.^^ 그냥 어떻게든 되겠지라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냥 철부지...그렇게까지 삼시세끼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못했던...
      어머님이 같이 계셔서 믿는 마음도 컸나봐요. 지금 생각 하면 며느릴 들인건데, 어머님이 돌볼 자식이 하나 더 생긴 셈이었네요. 얼마나 답답하셨을까 하는 생각이 들곤 해요...^^

  • 송명헌 2013.05.29 03:47

    '엄마!!'하면 세상의 누구나 다 마음이 찡 하겠지만....
    저에겐 더~~~~~욱. 죄송한 마음 뿐 입니다.

    효도라는 것이 별것있을까 싶어요.
    자주 자주
    커가는 손자, 손주 얼굴보여 드리고
    늙어가는 자신과 남편 얼굴 보여드리고....
    그런 것 일텐데....그것조차 못하고 있으니....

    얼마전에 지인에겐 전해 들은
    '김세진-로봇다리' 유튜브를 본 적이 있으신가요??
    나누고 싶어서 주소(3곳)를 붙이려니 강아님 홈피에 안붙네요.

    세진이의 노력도 정말 대단하지만
    유튜브를 보는 내내
    세진이의 엄마를 생각하게 했습니다.
    피가 흘려지도록 억울한 중에도 용서를 가르칠 수 있는 엄마,
    넘어져도 일어 설 줄 아는 아이로 키울 수 있는 엄마,
    아이의 템포로 세상을 바라보려고 노력하는 엄마....

    세상의 엄마님들 화이팅 입니다.
    답글

    • GoodMom 2013.05.29 10:09 신고

      명헌님 안녕하세요? ^^
      엄마라는 단어만으로도 늘 가슴이 찡해지죠... 떨어져 계시니 그 애틋함이 더하실것 같아요.
      저도 멀리 계시지 않아도 제 생활이 있다보니 자주는 못뵙게 되네요.
      명헌님 글 보니까 갑자기 또 엄마가 마구 보고싶어 지는 아침...
      알려주신 대로 검색해서 유투브 보고 오겠습니다...

    • GoodMom 2013.05.29 10:43 신고

      명헌님, 방금 보고 왔어요.
      아이도 엄마도 얼굴이 어쩜 그리 해맑은지...보는 내내 웃고 있었네요.
      ^^
      명헌님 말씀대로 세상의 엄마님들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