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과 영화

6학년 3월에 읽은 책목록

by GoodMom 2010. 3. 30.
겨레 2010년 3월에 구입해서 읽고 있는 책목록입니다.

겨레 6학년





-   홍당무 / 쥘 르나르 지음/펠릭스 발로통 그림/ 비룡소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 케네스 그레이엄/ 어니스트 하워드 쉐퍼드 / 시공주니어
-   와탕카 영어판
-   해저 2만리 / 쥘베른 / 대교
-   초등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경제이야기 /송양민 이찬교/ 을파소
-   세상만사 유럽만사 / 이원복 / 김영사








홍당무     쥘 르나르 지음/펠릭스 발로통 그림/ 비룡소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가 쥘 르나르의 자전적 이야기라고 하지요.
진짜 이름은 불려 본 적 없는, 불타는 듯한 붉은 머리카락과 주근깨 얼굴 때문에 홍당무로 불리는 아이의 내면을 다룬 동화입니다. 형제 관계에서 오는 슬픔과 잔혹한 성장통을 그린 책입니다.
편지글과 희곡, 대화문으로 에피소드식으로 소개하고 있구요. 글마다 들어간 판화 그림이 돋보입니다.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케네스 그레이엄/ 어니스트 하워드 쉐퍼드 / 시공주니어




어린시절 어느 경로였는지는 모르지만, 이 책을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나, 겨레에게 추천해 준 책입니다. 3월 첫 주 수업이 시작되기 전, 교실이 아직 자리잡지 않아 어수선한 분위기에 들고 다니면서 조금씩 읽었다면서 재밌었다고 하네요.

제혜로운 두더지 모울, 우쭐대기 좋아하는 두꺼비 토드,슬그머니 다가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주는 오소리 배저 아저씨, 수다쟁이 물쥐 래트가 와일드 우드에서 서로 도움을 주고 받으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잔잔하게 펼쳐집니다.-이 책을 읽는 동안 그림책 질 바클램의 가시덤불 울타리 시리즈가 많이 생각 나더군요. 느낌이 비슷해요...

작가  케네스 그레이엄은 태어날 때부터 시력이 약해 앞을 잘 보지 못하는 아들을 위해 이야기를 하나씩 꾸며 들려주었는데, 그 이야기가 이 책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이라고 합니다. 아버지의 따뜻한 사랑이 담겨있는 책이죠.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이 책의 삽화들...은,어니스트 하워드 쉐퍼드가 담당하였습니다.
곰돌이 푸! 하면 아하~하고 아시겠죠?

어니스트 하워드 쉐퍼드는 그의 재능을 그의 딸 메리 쉐퍼드에게 고스란히 물려주었어요.
메리 쉐퍼드는 '메리 포핀스' 시리즈의 그림을 담당했답니다






와탕카 -영어판


웹툰으로 연재했던 와탕카...
영어판으로 나와있어서, 겨레랑 재밌는 영어표현 하나씩 건져 볼까 하고 구입한 책이랍니다.
연재 되었던 만화중에서 가장 반응이 좋았던 것을 다시 영어판 한권으로 구성했다고 하네요.






해저 2만리  쥘베른/대교


이제 6학년이 된 겨레가 읽는 고전책들은, 제가 읽었던 책 그리고 아빠가 읽었던 책과 같아지고 있네요. 좋은 책은 세대를 뛰어넘어 누구에게나 감동을 줄 수 있다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 책은 모험을 좋아하는 남자아이들이 더 좋아할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네모선장과 잠수함 노틸러스호에서 펼쳐지는 해저 모험책... 80일간의 세계일주로 유명한 작가 쥘베른의 또 다른 작품입니다.






초등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경제이야기     송양민 이찬교/ 을파소




제목 그대로 '초등학생이 가장 궁금해 할 만한 경제 이야기'들을 재밌고 쉽게 풀이한 책입니다. 51가지의 질문에 대한 답을 쉽고 간결하게 설명해서 지루하지 않게, 쉽게 이해 할 수 있어서 책을 읽으면서 저도 '아하, 이렇게 쉽게 설명이 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세상만사 유럽만사     이원복 / 김영사


 
이 책 시리즈는 워낙 잘 알려져 있어서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네요. 유럽을 서부, 중부, 북부, 동부, 남부유럽 그리고, 미니국가로 묶어 놓고 2천 년 유럽 역사를 만화로 그려낸 세상만사 유럽만사입니다.



 
겨레 6학년

댓글14

  • iris 2010.04.01 17:23

    지윤이도 시공사의 네버랜드 클래식을 한권씩 모으고 있답니다. 지난번에는 제인에어를 가슴에 안았답니다.
    답글

  • GoodMom 2010.04.02 09:35 신고

    네버랜드 클래식이나 비룡소 시리즈는 한권 한권 모으는 재미도 좋지만, 다 읽고 책꽂이에 꽂아도 뿌듯해 보여요.^^
    지윤이 책꽂이도 궁금한걸요...
    답글

  • 메이지 2010.04.16 00:57

    너무 반가와서 눈물이 날거 같아요. 고학년이 되니 어떤 책을 사줘야 할지 정말 감이 안오더라구요. 믿는곳은 오직 겨레네인데...그동안 업뎃이 되지 않아 아쉬운 맘이 넘 컸어요~~^^;; 그리고....새 홈피 오픈 축하드려요~~
    답글

    • GoodMom 2010.04.16 09:31 신고

      메이지님 안녕하세요? 겨레가 읽는 책들 소개에 대한 회의가 많았었는데 도움이 되는 분들이 계셨다니, 제가 더 미안한 맘이 크네요.
      책 소개 위주로 다시 꾸려갈까 하는 맘으로 시작했으니까 꾸준히 업데이트 해보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eunbg 2010.04.21 22:26

    좋은 책 소개 감사해요. 도움 많이 되니 꼭 소개 바랍니다.
    새 홈피 신선하고 이뻐요,
    답글

    • GoodMom 2010.04.21 23:03 신고

      ^^ 책 두꺼워지는 만큼 많은 양의 책 소개는 힘들지만 앞으로 꾸준히 소개해드리도록 노력해 볼게요.

  • 쿠키 2010.04.25 00:16

    울 딸에게 참 미안해요~
    여러가지로 잘 못해준것같아서요.
    그래서,세포들이 좋아하는 책들을 저 또한 권하고 싶네요.
    많은 도움이 되고있어서 넘 감사해요.
    답글

    • GoodMom 2010.04.26 08:45 신고

      책소개는 할 때 가장 부담스럽지만 해놓고 나면 가장 뿌듯한 작업인 것 같아요.
      쿠키님이 반가워 하시니 더욱더 뿌듯합니다...^^

  • 노디 2010.04.27 13:57

    작은 딸아이에게 강물이 흘러가도록 선물했어요.
    강아님이 소개 하면 바로 사는 저 따라쟁이
    큰아이는 해저2만리 다 읽고 감상문도 쓰고
    홍당무는 재미가 없다는 둥~ ㅎㅎ
    요즘 또 책에 목마르고 있습니다.
    부탁드려요~ 책소개^^

    학교에서 양성평등 글짓기 대회가 있었어요.
    학년별로 정해서 글짓기 했는데 수현이가 6학년에서 최우수 했어요
    그리고 학교 대표로 시교육청 대회에 출품했어요.
    결과가 좋으면 좋은데~
    엄마가 글짓기(공모)에 너무나 신경을 써서 그런지
    아이도 조금은 스트레스가 있는것 같아요.

    강아님~ 자랑할일있어요
    저 이번에 환경문예공모에서 장려상 받았어요.ㅋ
    작년에 이에 2번째입니다. 지금 열심히 자랑중~
    답글

    • GoodMom 2010.04.28 08:38 신고

      홍당무는 좀 잔인한 내용도 있어요. 저도 어릴 때는 별재미는 못느끼며 읽었던 작품인데 지금 보니...한 아이가 자라는 내면을 잘 그려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아이마다 약간씩 책 취향이 다른 모양이예요.
      수현이 글짓기에 소질이 대단한가봐요.축하합니다...

  • eunbg 2010.05.16 17:21

    강아님 책 소개 감사해요.
    와탕카도 읽고 싶고 홍당무 , 해저 2만리, 비룡소, 시공주니어 책 한권씩 구매하면 뿌듯해요. 전집은 다른 사람 주더라도 단행본은 계속 가지고 있게 되네요.
    답글

    • GoodMom 2010.05.17 08:27 신고

      와탕카는 어린이용으로 나온 책은 아니예요. 원래 웹툰용 만화였는데, 가끔 재밌는 것은 겨레에게도 보여줬었거든요. 영어판 나와서 사줬더니 재밌어 하면서 보내요.^^ 책소개를 좋아하시니,힘들더라도 꾸준히 열심히 해나갈게요. 지켜봐주셔요!

  • 보라별 2010.07.08 21:27

    해저 2만 리는 1학년이던 재하에게 무지 사랑받던 책이네요.
    저희는 예림당 책으로 봤는데,
    보고 또 보고 하더라구요.
    재하는 예전 책보던 습관 그대로
    읽은 책을 계속 반복해서 읽거든요.
    답글

    • GoodMom 2010.07.09 09:22 신고

      겨레아빠도 해저 2만리 어릴 적 엄청 좋아했다고 하더라구요. 남자들에게 더 인기가 있는 책인가봐요.^^ 반복은 나쁘지 않아요. 양적으로 많은 것을 원하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반복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있거든요. 겨레도 반복을 좋아하는 쪽이예요.(엄청나게 반복을 하는 탓에, 두꺼운 책도 페이지를 딱딱 찾아 줄 정도거든요.)
      둘다 하면 더 좋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