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속에서

가을 밤 산책길

by GoodMom 2013. 9. 25.

 

 

에어콘 없이 지내기에  힘겨웠던 2013년의 여름이 아니었나 싶다.

이 여름이... 이 무더위가 끝날까 싶었는데...

조금 이르다 싶었던 긴 추석 연휴도 지나고 

어느덧

가을 바람이 살랑살랑~~




 

매미 울던 자리, 귀뚜라미가 채우고 있는 초가을 달밤 산책...


가을이다.

겨레 홈스쿨링하고  세번째 맞는 가을...



지나온 시간은 늘 아쉬움으로 남기 마련이고,

가을밤은 왠지모를 애달픔!







2013.9.25

겨레는 열여섯살(열네번째 생일을 코 앞에 둔)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