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학년을 마치고......

2015.02.15 00:22

1학년을 마치고......2015.2.6 (금) 


아침에 학교 가기 전에 오늘 좀 늦을지도 모른단다.

어제 졸업한 3학년 언니가 종업식 끝나면 학교 앞에서 점심을 사주겠다면서 시간을 내라했다고.

11시 종업식 마치고, 언니 만나서 점심 먹으러 간다는 딸의 카톡,


딸 학교는 1학년 때 입학한 반이 바뀌지 않고 그대로 3년간 지속이 된다.

그렇다 보니 같은반 친구들끼리는 거의 가족같은 관계이며,과 선배들과도 관계가 돈독하다.

같은과 같은 번호로 이루어지는 선후배 관계는 대물림을 하며 관계가 이어지고 이어지는데......

입학 전 같은 번호 동생을 찾아 저녁을 사주면서 학교 생활 전반에 대한 정보를 주는 것으로 시작,

첫 야자하던 날에는 첫야자 기념이라며 초코 자바칩 커피 음료를 자리에 놓아두고 갔단다. 

첫 야자 시작하면 누구나 힘드니까, 힘내라며,

한달만 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격려의 메세지와 함께...



그 후로 생일이며 각종 시험 때마다 번호 선배가 전해주는 과자며 다양한 쪽지편지,

1학년 때 썼던 암기 과목 필기 노트 빌려주기, 각종 시험 정보가 든 깨알팁을 전수 받기도 했다.

"이따가 계단 앞으로 나와."라는 쪽지나 칠판 메모가 남겨 있어 나가보면 

선배들이 어김없이 뭔가를 챙겨들고 기다리고 있다 전해주었다는 얘기에 남편이 한 말,

"와, 신기하다. 아빠는 고등학교 때 선배가 계단으로 나와하면 일단 계단쪽을 피해서 도망부터 쳐야 했는데......"

ㅋㅋㅋ


보기만 해도 찡했던 일년이었다.

그렇다 보니 아이들끼리 정이 많이 들어 

선배들의 졸업식날 후배들이 노래를 불러주며 펑펑 울게 된다고......

밖에서 좀처럼 감정표현 잘 안 하는 딸도 졸업식 날은 눈시울이 붉어져 돌아왔다.

이제 학교에서 볼 날은 영영 없을거라 생각하니 가슴이 아팠단다. 

졸업식장에서 같은 번호 3학년 2학년 선배들과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을 보여주는데 

괜스레 나도 서운한 마음이 들더라는...


점심 먹고 2시경이면 올 줄 알았던 딸이 오후 늦게야 돌아왔다.

헤어지기 아쉬워 자리를 옮겨가며 수다를 떨다보니 늦어졌단다. 

2학년 생활 팁, 선생님 정보, 학교 에피소드를 나누며 너무나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단다.

그러면서 언니가 헤어지기 전에 전해준 것이라며 주섬주섬 무언가를 꺼낸다.

이게 뭐야? 하고 들여다 보다 웃고 말았다.

학교 근처 까페, 음식점에서 못 다 채운 적립 쿠폰 두 장, 

교문 밖에 나갈 때 경비 아저씨에게 제출해야만 통과 할 수있는 조퇴외출 확인증 한 장 ^^

선생님 명함으로 보이는 초록색 그린 쿠폰은 어떻게 사용하는건지 물어보니 

숙제 면제 쿠폰같은건데, 선생님 수업을 들으면 알거라고 얘기해줬단다.^^ 

야무지게 클립으로 묶어서 겨레 줄 거, 2학년 동생 줄 거를 나눠 

꼼꼼히 챙겨 들고 온 선배언니의 정성!에 뭉클한 마음.

그리고 딸이 괜스레 부러운 마음.


2월은 여러모로

싱숭생숭한 달이다.




Comments

  1. 라이라맘 2015.02.25 15:19 신고

    너무 좋은 학교에요. 동급생과의 관계뿐만아니라 다른학년 학생끼리도 우정을 나눌수있다는 점이 참 좋으네요. 1학년때 반이 3년간 유지된다니.. 요 아이들은 반배정때문에 조마조마 속 탈 일은 없겠어요.ㅎㅎㅎ 너무 오랫동안 글이 올라오지 않아 무슨 일이라도 있으신가....했어요.ㅠㅠ 겨레도 겨레맘도 무탈히 지내시는것같아 안심이에요.(?)^^ 라이라는 한국에서 검정고시 칠 수 있는 자격이 있다하여(외국인도 가능하다는 희소식!) 한국에서 고졸 검정고시를 이번 4월에 친답니다. 종종 겨레 소식 들려주세요~~~^^ 겨레야 1년간 수고 많았어. 남은 2년간 더 열심히 꿈을 향해 달려가렴!!!!

    perm. |  mod/del. |  reply.
    • GoodMom 2015.02.28 08:52 신고

      라이라맘님 반갑습니다.^^
      제가 너무 오랜만에 글을 올렸죠? 가온빛사이트 운영 때문에 다른 글을 쓸 틈도 없었어요. 또 학교 보내고 나니 예전처럼 쓸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도 않았구요.^^늘 무탈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올 해는 적극적으로 좀 더 많은 글을 올리려고 계획만 하고 있어요.
      라이라 4월 검정고시면 얼마 남지 않았네요. 그리 어렵지 않으니 긴장만 하지 않고 본다면 좋은 소식있을거라 생각해요.^^
      겨레네는 입학부터 전공이 있어서 반이 바뀌지 않아요. 그래서 2월에 종강할 때 반 바뀌는 것 때문에 예민하지는 안더라구요. 대신 모레 개학을 앞두고 조금 예민하네요.^^초딩 때 개학과는 느낌이 완전 다르다나요?^^
      라이라맘님 정말 반갑습니다. 종종 소식 올릴게요.

  2. 보라별 2015.03.12 12:28 신고

    정말 좋으네요. 특히 외동이로 자라는 아이들에겑잊지못할 언니들이 생기겠어요.
    재하에게도 그런 기회가 왔음 하는 부러움도 생겨요^^
    오랫만에 들렀는데 글을 보고 어찌나 반갑던지요 ^^

    perm. |  mod/del. |  reply.
    • GoodMom 2015.03.16 10:11 신고

      잘 지내셨어요? 보라별님, 재하도 벌써 중2가 되죠?^^ 세월이 어찌나 빠른지...
      외동이라 언니 동생 관계가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생각했는데, 학생들 사이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이 제도덕에 언니가 둘 생겼고 올해 신입생 동생도 하나 생겼네요. 동생을 어찌나 이뻐하는지, '동생, 낳아줬어야 했나?'하는 생각까지 들어요.ㅎㅎ
      날씨가 오락가락하는 3월이예요. 건강 조심하시고, 종종 업데이트를 하려고 준비만 해놓고는 이게 쉽지가 않네요.^^
      예쁜 다육이들도 잘 크고 있죠? 보라별님!

  3. 연수맘 2016.03.15 18:18 신고

    정말 이런 학교가 우리나라 사람 다니는 학교 맞아요~~??!! 어뜨케 이렇게 예쁠수 있는걸까요~~^^ 너무 부러워 어떡하질 모르겠능거있죠~~!!! 겨레얼굴도 가물가물...잉잉 제폰에서 언제 사라진거에요 어느날 깜짝 놀랐지만 설레발치거나 초조하진 않았답니다~~ 이렇게 찾음되니까~~~ 보고시포요!!! 전화번호 찍어주세요^^ 우리 오인방 만날때가 된거 같아요.

    perm. |  mod/del. |  reply.
    • GoodMom 2016.03.15 18:19 신고

      어머나...연수엄마 너무 오랜만이어요.^^ 저도 블로그를 방치하고있는 중이라(맘은 그렇지 않은데...) 이제야 글을 보았네요.
      제 폰 번호가 바뀌었어요.저는 알려드린 줄 알고 있었는데... 수리 완료하고 찾아오면 연락 드릴게요. 연수엄마 폰 번호는 제가 가지고 있어요.
      연수랑 상민 총각(이제는 총각이라 붙여야 할 것 같은^^)도 엄청 컸겠죠? 에구 애들 유치원 뒷마당에서 뛰어놀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그새 주민등록증이 나왔네요.^^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